본문 바로 가기 (Skip to content)
  • HOME
  • >
  • SFC소식
  • >
  • 필드맥뉴스 |

드맥뉴스

[Field Mag] '권순형 동점골' 성남, 강원 원정서 1-1 아쉬운 무승부
  • facebook
  • twitter
  • 작성자
  • |
  • 관리자
  • 조회수
  • |
  • 93
  • 등록일
  • |
  • 2020.05.23
첨부파일|

2301.jpg


[Field Mag=강릉] 성남FC(이하 성남)가 강원FC(이하 강원)와의 맞대결에서 권순형의 동점골로 아쉬운 무승부를 거두었다.
 

김남일 감독이 이끄는 성남은 23일 오후 4시 30분 강릉종합운동장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원정경기에서 강원과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성남은 지난 라운드에 이어 이번에도 무승부를 거두며 아쉬움을 삼켰지만, 개막 3경기 동안 1승 2무로 무패행진을 이어나가게 됐다.
 

성남은 이날 5-3-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최전방에 양동현과 홍시후가 투톱으로 나섰고, 2선에는 임선영, 권순형, 이스칸데로프가 출전했다. 수비에는 이재원, 최지묵, 연제운, 이창용, 이태희가 라인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김영광이 꼈다.
 

반면 강원은 4-3-3 대형을 꺼내 들었다. 조재완, 김승대, 이현식이 스리톱으로 출격했고, 고무열, 한국영, 이영재가 중원에 포진했다. 김영빈, 임채민, 김오규, 신광훈이 포백라인을 구축했다. 골문은 이광연이 지켰다.

 

2302.jpg


 

선제 실점 내줬으나, 침착하게 기회 만들어나갔던 전반전
 

전반 초반 성남은 강한 압박을 앞세워 단단한 수비를 바탕으로 강원의 공격 기회를 최소화하는 데 집중했다. 이런 성남은 상대에게 기회를 내주지 않고, 오히려 위협적인 찬스를 먼저 연출해내기도 했다. 전반 10분 상대 골키퍼 이광연이 나온 틈을 타 양동현이 인사이드로 때려낸 슈팅이 골문 위로 아깝게 빗나갔다.
 

성남이 위협적인 찬스를 만들어낸 것도 잠시 강원은 김승대가 간결한 터치 이후 패스를 넘겨주었고, 이를 이어받은 고무열이 성남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분위기는 점점 강원으로 넘어갔다.
 

하지만 성남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침착하게 찬스를 만들어나갔다. 전반 18분 양동현의 슈팅이 이광연 선방에 막혀 나오자 곧바로 쇄도하던 홍시후가 골대를 맞히며 추격의 의지를 불태웠다. 이어서 전반 36분과 전반 41분에도 홍시후는 침착하게 볼을 컨트롤한 뒤에 결정적인 찬스로 이어나갔으나 상대 골키퍼에 막혔다.
 

성남은 실점 이후 침착하게 기회를 만들어내면서 동점골을 만들어내고자 했지만, 아쉽게도 득점으론 연결되지 못한 채 전반을 마쳤다.


 

2303.jpg


분위기 바꾸며 공격적으로 나선 가운데 동점에 성공한 후반전
 

선제 실점을 내준 것과는 다르게 성남은 후반 시작 이후 주도권을 가져오며 찬스를 만들어냈다. 후반 4분 홍시후의 슈팅으로 그 시작을 알렸고, 2분 뒤에는 양동현이 때려낸 슈팅이 골문을 살짝 빗겨나가면서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왔다.
 

이 기세를 이어나가고자 성남은 라인을 끌어올리며 더 거세게 몰아붙였고, 후반 10분 홍시후가 재빠른 침투 이후 올린 크로스를 권순형이 침착하게 슈팅으로 연결하면서 골망을 갈랐다.
 

이후 동점 상황을 만들어내면서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린 성남은 후반 11분 최오백과 후반 25분 토미의 투입으로 공격에 기동성을 살려 강원을 더 몰아붙였다. 하지만 남은 시간 승점 3점을 가져가기 위해 공격적으로 나섰음에도 끝내 추가 득점에 성공하지 못하면서 아쉽게 승점 1점을 가져가는 데 만족해야 했다.
 

성남은 이날 힘든 원정을 예상했지만, 지난 두 경기에 이어 이번에도 인상적인 경기력을 바탕으로 생각보다 잘 버텨내면서 강원의 돌풍을 잠재웠다. 다음 라운드 서울 원정을 떠나는 성남은 무패행진을 이어나갈 수 있을지 기대와 관심이 쏠린다.

 

 

글=Field Mag 강동훈 명예기자

사진=Field Mag 박미나 명예기자

 




  • 댓글쓰기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