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Skip to content)
  • HOME
  • >
  • 경기정보
  • >
  • 프리뷰/리뷰

리뷰/리뷰

[2020 하나은행 FA컵 준결승] vs 전북현대 리뷰
  • facebook
  • twitter
  • 작성자
  • |
  • 관리자
  • 조회수
  • |
  • 178
  • 등록일
  • |
  • 2020.09.24

성남, 전북에 0-1 석패… FA컵 4강서 마감

성남FC의 FA컵 도전은 4강에서 막을 내렸다.

성남은 23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의 2020 하나은행 FA컵 준결승에서 0-1로 패하며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통산 FA컵 3회 우승을 한 성남은 2014년 우승 후 6년 만에 다시 우승에 도전했지만 전북의 벽을 넘지 못했다.

이날 성남은 5-4-1 포메이션으로 임했다. 골키퍼 전종혁이 출전했고 5명의 수비수는 최지묵, 안영규, 마상훈, 이창용, 박수일이 출전했다. 4명의 미드필더는 김현성 이재원, 윤용호, 홍시후가 기용됐다. 최전방 원톱은 양동현이 출전했다.
 

성남은 경기 초반 전북에 측면 공격을 허용하며 주도권을 내줬다. 성남은 수비에 무게를 두는 경기 운영으로 전북의 공격을 방어했으나 전반 9분 전북 구스타보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0-1로 뒤진 성남은 반격에 나섰다. 전반 23분 최지묵이 왼쪽 측면서 과감한 돌파로 구자룡을 제치면서 왼발 슈팅을 시도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골키퍼 손에 걸렸다. 이어 전반 33분에는 홍시후가 측면 돌파를 시도했다. 그러나 득점 상황까지 이어지지는 않았다.

전반전을 0-1로 마친 성남은 후반전에도 수비를 철저히 하면서 기회를 노렸다. 그러나 득점 기회를 만드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전북의 공격을 협력 수비로 저지하며 추가 실점은 하지 않았으나, 매끄러운 공격 전환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동점골 기회를 만들지 못한 성남은 토미, 이스칸데로프를 투입해 변화를 주었다. 그렇지만 슈팅이 나오지 않았다. 후반 39분 이재원이 전북 진영서 혼전 중 과감한 문전 돌파를 시도했지만 슈팅을 하기 전 손준호가 걷어내며 아쉬움을 남겼다.

성남은 동점을 만들기 위해 장신 요바노비치까지 투입하며 공격을 시도했지만 결국 골은 나오지 않았고 경기는 이렇게 마무리됐다. 

한편, 성남은 27일(일) 인천과의 경기를 시작으로 파이널라운드 일정에 돌입한다.
 



  • 댓글쓰기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