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Skip to content)
  • HOME
  • >
  • 경기정보
  • >
  • 프리뷰/리뷰

리뷰/리뷰

[2020 K리그1 13R] vs 강원FC 프리뷰
  • facebook
  • twitter
  • 작성자
  • |
  • 관리자
  • 조회수
  • |
  • 266
  • 등록일
  • |
  • 2020.07.23


7R_pre01.jpg

  

‘부진 탈출’ 성남, 강원전 승리로 연승 날갯짓 시작한다

 

성남FC가 두 달 여 만에 다시 승리의 기쁨을 맛봤다. 이제는 이 승리의 기쁨을 연승으로 만들려고 한다.


성남은 25일 오후 7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강원FC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20 13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성남에 이번 강원과의 홈경기는 너무 중요한 맞대결이다. 지난 경기 승리의 여세를 몰아 연승을 달려야 하기 때문이다. 성남은 지난 수원 삼성전을 승리하며 7경기 무승(2무 5패)의 부진을 끊고 8경기 만에 승리했다. 너무나도 값진 승리였기에 선수들의 상승세의 분위기를 누리고 있다.  


강원은 기복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4연패 뒤 승리를 했지만 지난 울산과의 경기는 또 다시 패했다. 


그리고 두 팀의 승점 차는 불과 1점이다. 성남이 13점, 강원은 14점이다. 이번 경기 결과에 따라 두 팀의 순위가 뒤바뀔 수 있다.

 

7R_pre02.jpg

 

‘환상 콤비’ 이스칸데로프-이창용의 골 합작 기대하라

 

성남은 최근 경기들을 통해서 새로운 득점 공식을 완성했다. 이스칸데로프의 코너킥에 이은 이창용의 헤더 공격이다. 이 공식은 지난 2경기에서 골이라는 결과물로 이루어졌다. 15일 대구FC전의 동점골과 19일 수원전 결승골 모두 이스칸데로프의 코너킥을 이창용이 헤더로 득점했다.


축구에서 코너킥을 통한 공격은 가장 확률 높은 득점 방식 중 하나다. 성남은 지난 2경기를 통해 이를 확인했다. 게다가 수비수의 공격 가담은 상대 수비수의 부담을 가중시키는 효과로 이어진다.


새롭게 등장한 성남의 득점 공식이 강원전에서도 이루어질 지 주목된다.


7R_pre03.jpg

  

전종혁의 ‘미친 선방’, 강원전에서도 빛난다

 

성남이 좋은 분위기를 누리고 있는 원동력 중에는 골키퍼 전종혁의 빼어난 활약을 꼽을 수 있다. 전종혁은 최근 3경기에서 성남이 골문을 든든히 지키며 주전 골키퍼로 활약하던 김영광과 선의의 경쟁을 벌이고 있다.


전종혁은 상대의 날카로운 공격을 침착하고 집중력 있는 움직임으로 막아내고 있다. 성남이 전종혁이 출전한 최근 3경기(FA컵 포함)에서 3실점을 하는 것도 이러한 플레이가 빛을 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강원은 팀 득점이 16골일 정도로 문전에서 조직적이고 세밀한 플레이로 골을 노리는 특징이 있다. 더욱더 집중력이 요구되는 공격이다. 한 번의 방심이 바로 실점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그러나 전종혁이 지난 경기처럼 선방쇼를 펼치며 골문을 지킨다면 강원의 창을 손쉽게 꺾을 수 있다. 


7R_pre04.jpg

 

적으로 만나게 된 임채민

 

강원으 수비는 임채민을 중심으로 움직인다. 임채민은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군복무 기간을 제외하고 성남에서만 뛰었다. 그는 성남 소속으로 K리그 126경기에 나서 5골 2도움을 기록했다. 하지만 그는 지난해 말 성남을 떠나 강원으로 이적했다.


성남과 임채민은 지난 5월 23이 첫 맞대결을 벌였고 1-1로 비겼다. 이번 경기는 임채민이 성남을 떠난 뒤 강원 소속으로 오는 첫 번째 원정경기다. 성남은 임채민의 장단점을 누구보다 잘 안다. 임채민의 수비를 완벽히 공략해야 성남의 승리도 가까워진다.





  • 댓글쓰기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