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Skip to content)
  • HOME
  • >
  • 경기정보
  • >
  • 프리뷰/리뷰

리뷰/리뷰

[2020 K리그1 09R] vs 부산 아이파크 리뷰
  • facebook
  • twitter
  • 작성자
  • |
  • 관리자
  • 조회수
  • |
  • 244
  • 등록일
  • |
  • 2020.06.29

rev1.jpg

 

 

‘2명 퇴장’ 성남, 수적 열세 속에 부산 원정서 1-1 무승부


성남FC가 2명이 퇴장당하는 악재 속에서도 값진 승점 1점을 추가했다.


성남은 27일 부산구덕운동장에서 열린 부산 아이파크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9라운드에서 1-1로 비겼다. 성남은 전반 8분 박준강의 자책골로 앞서갔으나 후반 23분 호물로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이날 성남은 2명 퇴장당하며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집중력 있게 수비를 하며 승점 1점을 추가했다. 지난 경기까지 4경기 연속 패한 성남은 무승부로 패배를 막았으나 2승 3무 4패 승점 9점으로 8위를 기록했다.

 

list1234.jpg

 


성남은 4-3-3 포메이션으로 임했다. 김영광이 골키퍼로 나섰고 최지묵, 연제운, 이창용, 이태희가 포백라인을 형성했다. 박태준, 김동현, 이스칸데로프가 3명의 미드필더를 맡았고 스리톱은 유인수, 양동현, 최병찬이 나섰다.


이날 첫 슈팅은 전반 1분 부산에서 나왔다. 성남은 전반 4분 미드필드 가운데서 볼을 잡은 양동현이 먼 거리에서 과감한 슈팅을 했다. 이 슈팅은 골대 기둥을 맞고 나왔다.


팽팽하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 양팀의 경기는 전반 8분에 달라졌다. 부산 페널티지역 안에서 이스칸데로프가 공격을 펼쳤고, 이를 막던 박준강의 몸에 볼이 맞은 뒤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성남이 1-0으로 앞서자 부산이 거세게 반격했다. 성남은 수비에 많은 숫자를 배치해 방어했다. 김영광이 부산의 슈팅을 연이어 선방하며 실점을 막았다.


그러나 전반전 종료 직전 성남은 1명이 퇴장 당했다. 전반 45분 최지묵이 이동준의 돌파를 막기 위해 태클을 하다 파울했다. 이미 경고가 있었던 최지묵은 경고 2회로 퇴장당했다.


list5678.jpg

 

성남은 10명으로 후반전에 임했다. 1명이 적다 보니 상대에게 주도권을 내줬다. 성남은 공격 숫자를 줄인 뒤 수비에 집중했다. 김영광은 후반 9분 호물로의 슈팅, 후반 15분 박관우의 헤딩슛을 막아내며 든든하게 골문을 지켰다.


하지만 성남은 후반 23분 호물로에게 실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1-1 동점이 되자 어려움 속에서도 공격을 시도했다. 후반 31분 양동현이 부산 문전서 결정적인 슈팅을 날렸으나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list9102.jpg

 

성남은 후반 32분 새로 영입한 나상호를 투입해 추가골을 노렸다. 그러나 4분 뒤 성남은 이창용이 퇴장당했다. 이정협의 돌파를 막으려다 파울했고, VAR 판정 끝에 퇴장이 결정됐다. 성남은 남은 시간을 9명으로 경기해야 하는 상황에 부닥쳤다.


결국 성남은 수비에 집중했다 밀집 수비를 펼치며 부산 공격을 저지했다. 부산은 성남의 수비에 막혀 날카로운 공격을 시도하지 못했다. 성남은 추가 실점을 방지하며 무승부를 거뒀다.

 

rev2.jpg

 





  • 댓글쓰기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