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Skip to content)
  • HOME
  • >
  • 경기정보
  • >
  • 프리뷰/리뷰

리뷰/리뷰

[2020 K리그1 08R] vs 상주 상무 프리뷰
  • facebook
  • twitter
  • 작성자
  • |
  • 관리자
  • 조회수
  • |
  • 243
  • 등록일
  • |
  • 2020.06.19


7R_pre01.jpg

 

 

 

성남에 필요한 건 오직 승리, 상주전 승리로 연패 끊어라


예상치 못한 부진에 빠진 성남FC가 상주 상무를 맞아 연패를 끊고 반전을 모색한다.


성남은 20일 오후 7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상주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20 8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지난 7라운드까지 성남은 2승 2무 3패 승점 8점으로 9위를 기록했다. 개막전에서 승리하며 초반 4경기 2승 2무로 리그 3위까지 올라갔으나 이후 3경기를 모두 패하면서 승점 추가에 실패했다. 반면 상주는 3승 2무 2패 승점 11점으로 4위에 올라있다.

 


2020061912181.jpg

 

 

 

최근 3경기서 단 1득점, 공격력을 되살려라

 

성남은 초반 4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달릴 때 4득점을 올렸다. 많은 득점은 아니지만 경기당 1득점으로 공격이 무난하게 이루어졌다. 하지만 최근 3경기를 모두 패하는 동안 득점은 단 1골에 불과하다. 지난 5라운드 대구전에서 나온 양동현의 페널티킥 골이 유일하다.


김남일 감독은 공격력의 부진 원인으로 공격수들의 스트레스를 꼽았다. 기회를 놓치는 상황이 반복되면서 공격수들에게 부담이 쌓여간다는 것이다. 결국 이를 해결하는 방법은 골이다. 


양동현, 토미, 홍시후, 최오백 등 공격수들이 조급함을 버려야 한다. 그리고 침착하게 경기를 하고 슈팅을 시도해 골을 노려야 가능하다.



2020061912182.jpg

 

 

베테랑의 힘을 믿는다

 

위기에 처할 때면 그간 쌓아온 경험으로 이겨내야 한다. 젊은 선수들이 많은 성남에는 김영광(37), 양동현(34), 권순형(34) 등 베테랑 선수들이 포지션마다 포진해있다. 산전수전을 다 겪은 이들이 연패로 자신감을 잃은 후배들을 이끌어야 한다.


자신감이 사라지면 충분히 승리를 거둘 팀에도 고전을 면치 못한다. 쉬운 플레이도 어렵게 하게 된다. 시야도 좁아지고 경기력이 떨어진다. 악순환의 연속이다. 그렇기에 베테랑 선수들이 전후방에서 후배들을 이끌고 다독이며 자신감을 북돋아야 한다. 상주전 승리에 필요한 조건이다.



2020061912183.jpg

 

 

문선민, 오세훈의 날카로운 공격 차단 필수베테랑의 힘을 믿는다

 

상주는 실력 있는 공격수들이 전방에 배치되어 있다. 지난해 K리그1 MVP 후보였던 문선민이 측면에서 특유의 빠른 돌파로 상대 수비수들을 위협하고 있다. 지난해 U-20 월드컵 준우승 멤버인 오세훈도 전방에서 날카로운 득점력을 자랑하고 있다. 이 두 선수는 2골씩 기록 중이다.


성남으로서는 경기 내내 이 두 선수에 대한 경계를 게을리 하면 안 된다. 현재 좋은 컨디션을 자랑하고 있기에 허점을 보이면 실점 위기를 맞을 수 있다. 연제운을 중심으로 한 수비라인이 집중력을 유지하며 방어해야 할 것이다.



2020061912184.jpg

 




  • 댓글쓰기
확인